[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]배우 겸 가수 구하라가 전 남친 A씨로부터 사생활 동영상을 빌미로 협박을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다.

연예매체 디스패치는 4일 오전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. 이에 따르면 사건 당일 A씨는 구하라에게 “연예인 생활을 끝나게 해주겠다”며 사생활 동영상을 보냈다. 이를 확인한 구하라는 엘리베이터 앞에서 A씨에게 무릎을 꿇고 애원했다.

그럼에도 A씨는 구하라에게 또 다른 동영상을 보내 자신의 뜻이 확고함을 드러냈다. 해당 동영상에 대해 구하라는 A씨의 휴대전화에서 발견한 적이 있으며, 당시 분명히 삭제했다고 설명했다.

A씨는 지난달 13일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112에 신고했다. 경찰은 구하라와 A씨를 쌍방폭행 혐의로 입건해 둘 다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있다. 이후 구하라는 지난달 27일 A씨를 협박 등을 이유로 고소했다.

 

For The Rest Of This Story and More

Subscribe now to get unlimited access